정교회 신약성서 강해

마태오 복음 3장

세례자 요한은 회개할 것을 가르치다. (마태오 3:1-17)
1) 그 무렵에 세례자 요한이 나타나 유다 광야에서 회개하여라. 하늘 나라가 다가 왔다!” 하고 선포하였다. 이 사람을 두고 예언자 이사야는 이렇게 말하였다. 3) “광야에서 외치는 이의 소리가 들린다. ‘너희는 주의 길을 닦고 그의 길을 고르게 하여라’.” 4) 요한은 낙타 털옷을 입고 허리에 가죽띠를 두르고 메뚜기와 들꿀을 먹으며 살았다. 그 때에 예루살렘을 비롯하여 유다 각 지방과 요르단강 부근의 사람들이 다 요르단강으로 요한을 찾아가서 6) 자기 죄를 고백하며 세례를 받았다. 7) 그러나 많은 바리사이파 사람들과 사두가이파 사람들이 세례르 받으러 오는 것을 보고 요한은 이렇게 말하엿다. “이 독사의 족속들아 닥쳐 올 그 징벌을 피라하고 누가 일러 주더냐? 8) 너희는 회개했다는 증거를 행실로써 보여라. 9) 그리고 아브라함이 우리 조상이다하는 말은 아예 할 생각도 말아라. 사실 하느님은 이 돌들로도 아브라함의 자녀를 만드실 수 있다. 10) 도끼가 이미 나무 뿌리에 닿았으니 좋은 열매를 맺지 않은 나무는 찍혀 불 속에 던져질 것이다. 11) 나는 너희를 회개시키려고 물로 세례를 베풀거니와 내 뒤에 오시는 분은 성령과 불로 세례를 베푸실 것이다. 그 분은 나보다 훌륭한 분이어서 나는 그분의 신발을 들고 다닐 자격조차 없는 사람이다. 12) 그분은 손에 키를 드시고 타작마당의 곡식을 깨끗이 가려 알곡은 모아 곳간에 들이시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실 것이다. 그 즈음에 예수께서 세례를 받이시려고 갈릴래아를 떠나 요르단강으로 요한을 찾아 오셨다. 그러나 요한은 제가 선생님께 세례를 받아야할 터인데 어떻게 선생님께서 저에게 오십니까?” 하며 굳이 사양하였다. 15) 예수께서 요한에게 지금은 내가 하자는 대로 하여라. 우리가 이렇게 해야 하느님게서 원하시는 모든 일이 이루어진다하고 대답하셨다. 그제야 요한은 예수께서 하자시는 대로 하였다 16) 예수께서 세례를 받으시고 물에서 올라 오시자 홀연히 하늘이 열리고 하느님의 성령이 비둘기 모양으로 당신 위에 내려 오시는 것이 보였다. 17) 그 때 하늘에서 이런 소리가 들려 왔다.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3:1-3 유다 지방의 광야는 예루살렘으로부터 내리막 길을 거처 사해로 향하는 황무지이다. 예수의 전도사업은 세례자 요한의 회개하게 하라는 메시지로 시작된다. 그 이유는 하느님 나라가 가까이 있기 때문이다. 신앙심을 내포하고 있는 회개는 총체적인 그리스도인의 면을 나타낸다. 회개는 영, 정신, 그리고 마음의 변화를 뜻한다. 이는 한 사람의 삶과 존재가 새롭게 되는 완전한 변화를 의미한다. 주님의 길을 걷기 위한 첫걸음이 되며, 이는 죄에 대한 고백과 세례성사 그리고 삶의 실체적 변화, , “회개의 값진 결실이 있어야 한다(6:8-12참조).

3:4 세례자 요한의 은둔생활은 유대 종교인 생활의 일부였다. 이들은 주로 광야에서 거처를 만들어 생활하면서 닥아올 하느님의 왕국을 위해 준비하는 것를 주된 목적으로 삼았다. 그의 의복은 예언자 엘리사가 걸치던 가죽혁대(열왕기 중 1:8)을 허리에 걸치고 살았다. 엘리야 예언자처럼 요한도 이스라엘 백성들이 메시야를 영접할 수 있도록 준비 작업을 했다.  수도원에서 생활하는 수도사들은 엘리자와 요한의 회개와 예언의 사명에 충실한다.

3:6 백성들은 메시야를 영접하기 위해 세례자 요한에게 고백하며 세례를 받았다. 이는 믿음을 갖기위한 전초적 행위였다. 죄를 고백하는 것은 회개했음을 의미하며 세례를 받기위해 필수적인 요건이다.  그러나 세례자가 베푼 세례는 죄를 사하는 예식이였고,  인간으로 오시는 메시야를 영접하기 위한 순결의식의 행위였을 뿐이다. 하느님의 자녀가 되거나 다시 태어나는 그리스도인의 세례는 아니였다.

3:7 바리사이파와 사두가이파들은 요한의 사명을 받아 들이지 않았고 예수를 거역하였다. 사두가이파는 대사제직과 지주권을 행사하는 양반급에 속했고 유다사람들의 성전과 내부 행정에 대한 권한을 소유하고 있었다. 이들은 부활을 부인했고 메시야적 희망을 갖고 있지 않았다. 바리사이파는 율법연구에 충실하며 철저히 준수하는 평범한 종교적 운동권에 속했다. 이들은 부활을 믿었고 메시아적 희망에 기대했다. 또한 이들은 부활은 오로지 모세의 율법에 의한 착한 행실의 결과로 얻을 수 있다고 믿었다. 메시아는 영광스러운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독사의 족속들아!”라고 외친 세례자는 바리사이파 사람들이 사탄 (욥기1:6)의 유혹을 받고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3:8 회개, 고백 그리고 세례는 참 회개의 결실을 맺는 것이다. 결실을 맺지 못하는 성사적 이며 영적 삶은 무용한 생활된다(갈라디아 5:22-25). 세례자 요한이 예수에게 세례를 베푸는 성화에는 주로 도끼가 그려져있어 결실맺지 못하는 나무를 짤아버리는 장면이 그려져있다(10).

3:9  이 돌들로도 하느님의 자녀로 만들수 있다는 표현은 히브리 사람들의 표현으로, 하느님께서는 결실을 맺지 못하는 자녀들을 하느님 나라에 들여 보내시지 않으시며 이방인들에게서 새로운 자녀들을 창조하시겠다는 의미이다. 

3:10이미라는 시간적 의미는 하느님의 백성에 대한 심판은 메시아의 나타나심으로 시작된다는 뜻이다. “은 파괴의 상징적 의미이며, 주로 최후의 심판을 의미한다 (이사야33: 11, 에제키엘38: 22, 39:6).  

3:11 세례자 요한의 물세례는 그리스도의 물과 성령세례를 위한 준비이다. 오순절때 성령께서 불혀처럼 사도들에게 내리심처럼 세례식에서도 그리스도께서는 하느님의 은총을 충만히 베푸신다. 요한 시대의 풍습에 따르면 종은 임금님의 신발을 들고 다녔다. 세례자 요한은 자신을 종의 위치를 택하여 예수 메시야앞에 겸허한 자세를 취한다.

3:12 선과 악을 구별함이 알곡과 쭉정이를 분리시키는 작업처럼 최후의 심판에서 이루어 진다.

3:15 예수는 순결의식 (세례) 이 필요한 분이 아니다. 인간으로 오심에 있어 인간적인 순결을 받으심으로 인간의 죄를 사하시는 것이며, 다시 태어 남을 허락하며, 성 삼위의 신비를 나타내신다.  세례는 하느님의 정의로우심을 완결시키는 필수적인 행위이시다. “예수는 세상의 더러운 물속으로 들어가셨다가 올라오실 때에는 세상에 순결함을 베푸셨다.”라고 그레고리 니사는 말했다.

3:16 하느님의 기운이 물위에 휘돌고 있었다 (창세기1: 2). 지금은 하느님 성령께서 비둘기 모양으로 하느님의 아들, 메시야에게 기름바르기 위해 나타나신다. 예수가 세례받을실때 하느님의 아들이 되는 것이 아니라, 세례를 통하여 하느님의 외아들이 우리에게 나타나는 것이다. 하느님 성령께서 항상 예수와 함께 하신다. 주 발현축일은 주님께서 하느님의 아들이심을 밝히는 축일로써 후세에게도 이 축일의 의미를 전해야 한다.

3:17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이사야 2:7, 42:1의 인용구)” 예수의 세례에서 성삼위의 위대한 신비가 나타난다. 하느님 아버지께서 음서으로, 하느님 성령께서 비둘기 모양으로, 그리고 하느님 외아들이 세례받고 기름받는다.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11장

12장

13

14장

15장

16징

17장

18장

19장

20장

21장

22장

23장

24장

25장

26장

27장

28장

 

 

 

편저: 나창규 (다니엘) 대신부

        성 바울로 출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