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교회 신약성서 강해
마태오 복음서 14 장

헤로데의 두려움 (마태오 14:1~12)

그 무렵에 갈릴래아의 영주 헤로데왕이 예수의 소문을 듣고 신하들에게 그 사람이 바로 세례자 요한이다. 죽은 요한이 다시 살아난 것이 틀림없다. 그렇지 않고서야 그런 능력이 어디서 솟아나겠느냐?” 하고 말하였다. 일찌기 헤로데는 자기 동생 필립보의 아내 헤로디아의 일로 요한을 잡아 결박하여 감옥에 가둔 일이 있었는데 그것은 요한이 헤로데에게 그 여자를 데리고 사는 것은 옳은 일이 아니라고 거듭거듭 간하였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헤로데는 요한을 죽이려고 했으나 요한을 예언자로 여기고 있는 민중이 두려워서 뜻을 이루지 못하고 있었다. 그 무렵에 마침 헤로데의 생일이 돌아 와서 잔치가 벌어졌는데 헤로디아의 딸이 잔치 손님들 앞에서 춤을 추어 헤로데를 매우 기쁘게 해 주었다. 그래서 헤로데는 그녀에게 무엇이든지 청하는 대로 주겠다고 맹세하며 약속하였다. 그러자 소녀는 제 어미가 시키는 대로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서 이리 가져다 주십시오하고 청하였다. 왕은 마음이 몹시 괴로왔지만 이미 맹세한 바도 있고 또 손님들이 보는 앞이어서 소녀의 청대로 해 주라는 명령을 내리고 사람을 보내어 감옥에 있는 요한의 목을 베어 오게 하였다. 그리고 그 머리를 쟁반에 담아다가 소녀에게 건네자 소녀는 그것을 제 어미에게 갖다 주었다. 그 뒤 요한의 제자들 와서 그 시체를 거두어다가 묻고 예수께 가서 알렸다.  149

오천 명을 먹이신 기적 (마태오 14:13~21) 150

예수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거기를 떠나 배를 타고 따로 한적한 곳으로 가셨다. 그러나 여러 동네에서 사람들이 이 소문을 듣고 육로로 따라 왔다. 예수께서 배에서 내려 거기 모여든 많은 군중을 보시자 측은한 마음이 들어 그들이 데리고 온 병자들을 고쳐 주셧다. 저녁 때가 되자 제자들이 예수께 와서 여기는 외딴 곳이고 시간도 이미 늦었읍니다. 그러니 군중들을 헤쳐 제각기 음식을 사먹도록 마을로 보내시는 것이 좋겠읍니다하고 말하였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그들을 보낼 것 없이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하고 이르셨다. 제자들이 우리에게 지금 있는 것이라고는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뿐입니다하고 말하자 예수께서는 그것을 이리 가져오너라하시고는 군중을 풀 위에 앉게 하셨다. 19) 그리고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손에들고 하늘을 우러러 감사의 기도를 드리신 다음 빵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셨다.151 제자들은 그것을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그리고 남은 조각을 주워 모으니 열 두 광주리에 가득 찼다. 먹은 사람은 여자와 어린이들 외에  남자만도 오천 명 가량 되었다.  

물 위를 걸으시다 (마태오 14:22~33)152

예수께서 곧 제자들을 재촉하여 배를 태워 건너편으로 먼저 가게 하시고 그 동안에 군중을 돌려 보내셨다. 군중을 보내신 뒤에 조용히 기도하시려고 산으로 올라 가셔서 날이 이미 저물었는데도 거기에 혼자 계셨다. 그 동안에 배는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는데 역풍을 만나 풍랑에 시달리고 있었다. 새벽 네 시즘 되어 예수께서 물 위를 걸어서 제자들에게 오셨다. 예수께서 물 위를 걸어서 제자들에게 오셨다. 예수께서 물 위를 걸어 오시는 것을 본 제자들은 겁에 질려 엉겁결에 유령이다!” 하며 소리를 질렀다. 예수께서 제자들을 향하여 나다, 안심하여라. 겁낼 것 없다하고 말씀하셨다. 베드로가 예수께 주님이십니까? 그러시다면 저더러 물위로 걸어 오라고 하십시오하고 소리쳤다. 29) 예수께서 오너라하시자 베드로는 배에서 내려 물위를 밟고 그에게로 걸어갔다. .153 30) 그러다가 거센 바람을 보자 그만 무서운 생각이 들어 물에 빠져들게 되었다. 그는 "주님, 살려 주십시오!" 하고 비명을 질렀다.154 31) 예수께서 곧 손을 내밀어 그를 붙잡으시며 "왜 의심을 품었느냐? 그렇게도 믿음이 약하냐?" 하고 말씀하셨다.155 그리고 함께 배에 오르시자 바람이 그쳤다. 33) 배 안에 있던 사람들이 그 앞에 엎드려 절하며 "주님은 참으로 하느님의 아들이십니다." 하고 말하였다. 156

정결에 대한 논쟁 (마태오 14: 34~36)

그들이 바다를 건너 겐네사렛 땅에 이르렀을 때에 그 곳 사람들이 예수를 알아 보고 그 부근 지방에 두루 사람을 보내어 온갖 병자들을 다 데려 왔다. 그리고 그들은 병자들이 예수의 옷자락만이라도 만지게 해 달라고 청하였다. 만진 사람은 모두 깨끗이 나았다.



 

149 세례자 요한의 참수는 하느님의 섭리이다. 하느님께서 의롭게 보시는 정의로운 사람이더라도 사악한 세상에서는 고통 받고 죽음을 당한다세례바 요한의 순교는 지하에 있는 이들에게 구세주의 시대를 선포하는 일이다. 지상에서는 물론 지하에서도 요한은 예수의 선구자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150 4 복음서 모두는 5천명을 먹이신 예수님의 기적을 하느님께서 광야의 이스라엘 백성을 먹이셨던 것처럼 기록하고 있다교회 교부들은 기적을 성찬전례(성체성혈성사) 보았고, 생명의 양식으로 가르쳤다 (요한복음 6 참조).  “측은한 마음이 들다라는 표현은 고통받는 이들을 보호하는 구세주의 권세와 권능을 확인시키시는 것이다.

151 하느님께 감사를 드린 다음 식사할 것을 가르치다. 최후의 만찬때에 사용하시는 말씀과 영성체적인 의미가 기적에서 나타나고 있다. 빵과 물고기를 분배하는 사도의 참여모습은 주님께서 성체성혈성사를 베푸실 때에 주님의 제자인 사제를 통하여 역사함과 같다

152 자연을 지배하시는 구세주 예수님의 신성을 나타내는 기적이다.

153나다, 안심하여라. 겁낼 없다.” 라는 말씀은 주님께서 어려운 수난기간중에 항상 우리와 함께하심을 의미한다. 환난중에 신음하는 백성들에게,  “오너라하고 안식처로 부르시는 주님이시다.

154 베드로 사도가주님, 살려 주십시오!”하자 주님께서 그대로 행하시다. 기도는 성서에 기록된 기도중에서 가장 짧은 기도이며 하느님의 아들께서 기도에 즉시 응답하심을 보여주고 있다. 성찬예배에서주여, 불쌍히 여기소서.” 라는 신도의 응송은 매우 짧은 기도와 같다. “ 예수 그리스도, 하느님의 아들이시여, 죄인인 나를 용서하소서하는 예수 기도의 내용을 표현하고 있다.

155 의심을 품었느냐?” 라는 의미는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뜻한다. 베드로 사도는 주님에 대한 믿음을 상실하지는 않았지만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므로써 주님을 바라보지 않고 거센 바람에 집중하였음을 보였다

156 동방박사들이 가르친되로 (2:11), “주님은 참으로 하느님의 아들이십니다.” 라고 고백한 사도들은 오로지 하느님만을 경배해야함을 알았기 때문이다.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11장

12장

13

14장

15장

16징

17장

18장

19장

20장

21장

22장

23장

24장

25장

26장

27장

28장

 

 

 

편저: 나창규 (다니엘) 대신부

        성 바울로 출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