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교회 신약성서 강해
마태오 복음 1장

예수의 족보 (마태오 복음 1:1-17)

1) 아브라함의 후손이요, 다윗의 자손인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는 다음과 같다. 2) 아브라함은 이사악을 낳았고 이사악은 야곱을, 야곱은 유다와 그의 형제를 낳았으며 3) 유다는 아말에게서 베레스와 제라를 낳았고 베레스는 헤스론을, 헤스론은 람을, 람은 암미나답을, 암미나답은 나흐손을, 나흐손은 살몬을 낳았고 살몬은 라합에게서 보아즈를 낳았으며 보아즈는 룻에게서 오벳을 낳았고 오벳은 이새를, 6) 이새는 다윗왕을 낳았다. 다윗은 우리야의 아내에게서 솔로몬을 낳았고 솔로몬은 르호보암을, 르호보암은 아비야를, 아비야는 아삽을, 아삽은 여호사밧을, 여호사밧은 요람을, 요함은 우찌야를, 우찌야는 요담을, 요담은 아하즈를, 아하즈는 히즈키야를, 히즈키야는 므나쎄를, 므나쎄는 아모스를, 아모스는 요시야를 낳았고, 이스라엘 민족이 바빌론으로 끌려 갈 무렵에 요시야는 여고니야와 그의 동생들을 낳았다.  바빌론으로 끌려 간 다음 여고니야는 스알디엘을 낳았고 스알디엘은 즈루빠벨을, 즈루빠벨은 아비훗을, 아비훗은 엘리아킴을, 엘리아킴은 아졸을, 아졸은 사독을, 사독은 아힘을, 아힘은 엘이흣을, 엘리홋은 엘르아잘을, 엘르아잘은 마딴을, 마딴은 야곱을 낳았으며 16) 야곱은 마리아의 남편 요셉을 낳았고 마리아에게서 예수가 나셨는데 이분을 그리스도라고 부른다. 그러므로 아브라함에서 다윗까지가 십 사대이고, 다윗에서 바빌론으로 끌려 갈 때까지가 십 사대이며 바빌론으로 끌려 간 다음 그리스도까지가 또한 십 사 대이다.

1:1 예수란 “오! 주여, 구원하소서.”라는 뜻이다. “그리스도”의 의미는 “기름부음 받은 자”, “구세주(메시야)”로써 성령으로 채워진 자를 뜻한다(요한 1:33 참조). 하느님 아들만 인간이 되셨지만, 하느님 아버지와 하느님 성령께서 우리의 구원을 위해 구세주 안에서 함께 역사하신다예수는 유대인의 아버지이며 하느님께서 할례의 규율(창세기 17 참조)을 함께 설정한 아브라함의 후손이며, 이스라엘의 위대한 왕이며 구세주를 상징하는 다윗의 후손으로 태어나셨다. 예수는 유대인들의 언약과 정의로움을 실현하셨다. 예수의 족보는 하느님께서 선택하신 사람들의 역사와 주님의 오심을 위해 준비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밝혀준다.

1:2 루가복음에서는 예수의 족보가 예수로부터 시작하여 아담에 이르지만 마태오는 옛 율법을 지키는 사람들의 아버지인 아브라함으로부터 하여 새로운 계약의 저자이며 구세주인 예수에 이르게 된다. 이 지상의 모든 민족들은 아브라함에게서 이스라엘을 통하여 축복을 받았지만(창세기 12:3, 28:14, 갈라디아 3,15-18), 구약의 모든 언약들은 아브라함의 후손인 예수와 하느님의 새 백성인 교회를 통하여 실현되었다.

1:3 유대의 족보는 주로 남자만 기록된다. “다말”, “라합”과 “룻”같은 여자이름이 기록되는 것은 예외적인 일이다. 이 여인들은 이방인들이거나 아니면 죄인들이였다. 하느님께서 이들에게 은총을 베푸시며 여성들의 위치를 중요시 하시는 의미는 구세주의 구원사업에 동참시키시면서 또한 성모 마리아의 역할을 기대시키는 모습도 된다

1:6 다윗왕은 그리스도의 왕위를 상징한다(시편110). 예언자 사무엘로부터 기름부음을 받고 다윗은 왕위에 올라 이스라엘을 다스렸으며, 하느님의 계명을 준수하였다. 비록 살인과 간음을 행했지만 다윗은 회개한 죄인을 대표한다.

1:16 마태오와 루가(3:23)의 족보에는 요셉이 예수의 부친으로 기록되어있다. 교회 교부들 중에는 마리아도 다윗의 후손이라고 말한다. 구약성서에 기록된 혼인법규는 양자(), 혹은 선택(혼인)된 자도 친자식처럼 상속권을 부여한다. 그러므로 마태오는 왕위 계승권을, 루가는 후손 권을 (마리아에게) 부여하고 있다“…….마리아에게서…….”의 의미는 예수는 마리아에게서만 태어났다는 뜻이다. 요셉은 예수 부친의 입지를 취한 것뿐이지 예수를 낳은 사람은 아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마태오 1:18-25)

19) 예수 그리스도께서 태어나신 경위는 이러하다.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는 요셉과 약혼을 하고 같이 살기 전에 잉태한 것이 드러났다. 그 잉태는 성령으로 말미암은 것이었다. 마리아의 남편 요셉은 법대로 사는 사람이었고 또 마리아의 일을 세상에 드러낼 생각도 없었으므로 남모르게 파혼하기로 마음먹었다. 20) 요셉이 이런 생각을 하고 있을 무렵에 주의 천사가 꿈에 나타나서 다윗의 자손 요셉아, 두려워하지 말고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 들이어라, 그의 태중에 있는 아기는 성령으로 말리암은 것이다. 마리아가 아들을 낳을 터이니 그 이름을 예수라 하여라. 예수는 자기 백성을 죄에서 구원할 것이다하고 일러 주었다. 22) 이 모든 일로써 주께서 예언자를 시켜, 23) “동정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하리라하신 말씀이 그대로 이루어졌다. 임마누엘은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게 계시다는 뜻이다. 잠에서 깨어난 요셉은 주의 천사가 일러 준 대로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 들었다. 25) 그러나 아들을 낳을 때까지 동침하지 않고 지내다가 마리아가 아들을 낳자 그 아기를 예수라고 불렀다.

1:19 요셉의 의로운 성품은 마리아의 옳지 않은 행동을 나타내지 않으려는 태도에서도 표현되고 있다. 모세의 율법에 따라 약혼은 혼인으로 간주되었다. 마리아의 잉태는 분명히 혼인 밖에서 이루어진 불륜적인 행동으로 율법을 거스른 일이라고 요셉은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 율법에 의하면 부정한 행동이 발각되면 신고하게 되었음에도 요셉은 이를 남모르게 해결하려고 노력했다.

1:20 주님의 천사(전령)는 요셉의 잘못 알고 있는 사실을 바로 잡아 주고 있다. 동정녀의 잉태는 성령으로 이루어진 일이였다. 동정의 잉태는 예수의 신성을 증명하는 것이다. 요셉의 꿈 내용은 주님의 신비로운 잉태를 증명하는 것이다. 성서는 약혼한 남녀 관계를 혼사전이라도 남편과 아내로 불었다. 구약성서의 라헬은 혼인전임에도 불구하고 야곱의 아내로 불렸는데 이는 약혼관계에 있었기 때문이다(창세기 29:21). 정교회에서는 마리아의 평생 동정녀임을 입증하기 위해 요셉은 “약혼한 사람”이라 부른다.

1:22 ……. 예언자를 통하여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려고…….” 라고 되풀이 기록되는 것은 하느님의 역사하심을 뜻하며, 주님의 새로운 창조가 시작됨을 나타내고 있다.

1:23 예수 잉태는 시편(7:14)예언 - 동정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을 실현하는 것이다. 동정녀에게서 태어나는 예수는 새로 창조된 사람이 아니라 영원하신 하느님의 아들로써, 마리아의 자궁을 어좌로 이용하셨다성령으로 말미암은 동정녀의 잉태와 육화하는 아들의 이름, “임마누엘-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시다-”는 예수의 신성을 선언하는 것이다.

1:25 요셉은 예수 탄생 후에도 마리아와 동침하지 않았다. 첫 아들이라고 명시하는 것은 이후 자녀들을 보지 않았다는 뜻이다.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11장

12장

13

14장

15장

16징

17장

18장

19장

20장

21장

22장

23장

24장

25장

26장

27장

28장

 

 

 

편저: 나창규 (다니엘) 대신부

        성 바울로 출판부